이제 3살인 아들 녀석은 내 아이폰을 무척 좋아라 합니다. 

화면을 이러저리 손가락으로 툭툭치듯이 건드리면서 꽤 합니다. 이런 점에서는 아이들은 무척 빠르지요. 

그렇지만 아들아이가 아이폰을 만지다가 아무에게나 전화를 할 까봐 불안해서 아이폰의 전체 잠금 기능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하지 않는 다면 여러사람에게 본의 아니게 민폐를 끼칠 수도 있기 때문에 계속 지켜보고 있어야 하지요.
 
그런데 이제 몇 개월이 지나다 보니 녀석도 이게 뭔가 다르다는 알고 징징거리기 시작하는군요. 

한동안은 아이폰을 잠근 상태에서 iPOD만 작동하도록 해서 주었는데 이젠 그마저도 통하지 않습니다. 

그럴 때면 어쩔 수 없이 잠금을 풀고 쥐어주어야 합니다. 불안불안 합니다.

잡스선생님은 왜 개별 잠금 기능을 넣지 않는 걸까요. 

최소한 전체 설정과 전화/SMS 발신 기능만이라도 잠글 수 있으면 좋을 텐데요. 그리고 혹시나 증권,PC뱅킹은 이런 때를 대비해서 초기패스워드 설정기능이 있었으면 좋겠군요.

탈옥을 하면 된다고 하지만 그건 너무 귀찮습니다. 일종의 IT 피로증상입니다.  
Posted by novice9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이 블로그는 삽질을 기록하는 곳입니다. ^_^
novice9
텍스트큐브,티스토리 검색

달력

 «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Yesterday185
Today11
Total4,332,589